회삿돈 614억 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취재진 앞에서 딱 ‘한마디’ 남겼다//

회삿돈 614억 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취재진 앞에서 딱 ‘한마디’ 남겼다//

회삿돈 614억 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취재진 앞에서 딱 ‘한마디’ 남겼다//

회삿돈 614억 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취재진 앞에서 딱 ‘한마디’ 남겼다//

회삿돈 614억 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취재진 앞에서 딱 ‘한마디’ 남겼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직원 A씨는 30일 오후 1시 4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 등장했다.하얀 티셔츠와 검정 트레이닝 바지, 슬리퍼 차림으로 나타난 A씨는 이날 취재진이 횡령액 사용, 자수 이유 등을 묻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뒤 법정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A씨를 2012∼2018년 3차례에 걸쳐 회사 자금 약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로 지난 28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우리은행에서 10년 넘게 재직한 차장급으로, 횡령 당시 기업개선부에 있었다. 횡령금 대부분은 우리은행이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했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돌려줘야 하는 계약보증금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계좌 추적을 통해 횡령금 일부가 A씨 동생의 사업 자금으로 흘러간 단서를 포착하고, A씨의 동생도 같은 혐의로 체포했다.

A씨의 동생은 뉴질랜드 골프장 리조트 개발사업을 추진하다 약 80억여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횡령액 614억 원 중 A씨는 500억 원가량, 동생은 100억 원가량을 쓴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의 동생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이르면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늦은 오후에 나올 예정이다.

Leave a Reply